“찔레꽃 향기”

Spread the love

강용원 편지-

사람마다 나는 냄새가 있다. 어떤 향기일까

“찔레꽃 순정(純情)의 향기”

꽃에 따라 향기가 나듯이 사람따라 나는 냄새같은 인품의 향기기가 다르다.

냄새중에 가장 악취는 사람 썩는 냄새라고 한다. 그보다 더 고약한 악취는 인품이 훼손되는 썩는 냄새 일것이다.

사람마다 나는 냄새가 있다. 어떤 향기일까

찔레꽃향기는 순수하다. 어딘가 외로운듯 어딘가 수줍은듯 슬픈듯이 사람의 눈을 피하고 싶은 곳에 숨어 피는 

꽃이다. 고운 여인의 소복입은 순정 같다.

– 찔레 향기 휘도는 초 여름 숲속에서 –

초여름 숲속에 피는 찔레꽃을 본다. 화려한 봄꽃들이 한바탕 제 자랑을 하고 간 뒤, 숲속 어디 선가 풍겨오는 향기가 있다. 순수한 향기, 순박하면서도 어떤 품위를 높여 주는 향기다. 인간 의 언어로는 그 향기를 표현할 수가 없다. 아련한 향수를 온 산천에 뿌려 놓는다. 

나는 찔레꽃 향기가 휘날리는 여름밤이 행복하다. 코를 가까이 대어야 맡을 수 있는 꽃향기도 있지만 찔레 꽃은 아무도 모르게 온 숲속을 헤치며 그 향기를 뿌리고 다닌다. 

화려한 장미과의 족보를 가지 고 있으면서도 그것도 숨겨둔채 찔레는 순박하게 가냘픈 작은 꽃으로 소복의 흰색으로 수줍게 도 핀다. 찔레를 보면 나는 어쩐지 순정(純情)이라는 옛이야기 같은 향수에 젖는다.

찔레꽃을 미국에서 보면서, 찔레꽃은 우리 한국에서 보아야 한다는 생각도 해본다. 찔레는 죽은 가지에는 월계관을 씌워주고, 가냘픈 나무는 신부의 레이스를 입혀 격려해 주는 꽃이다. 무리를 지어 팀웍으로 얽혀 살고, 꺾일수록 잘릴수록 더욱 뻗는 찔레의 끈질김이 있다. 도둑을 막아주는 담장을 만들어 악을 저지할 때 가시를 쓸 줄 아는 꽃이다.

눈 속에 피어나는 매화, 서리 맞고도 피는 국화, 진흙 속에 피는 연꽃, 그리고 사시사철 푸르고 곧기만 한 송죽(松竹)은 뜻이나 절개가 그 화품이요, 치자, 동백, 사계화 등은 깐깐한 기골이 그 화품이요, 모란과 작약은 부귀(富貴)가 화품이며, 해바라기, 두충(杜沖)은 충(忠)과 열(烈)이 화 품이고, 박꽃, 맨드라미, 봉선화는 절개와 성실함이, 진달래 개나리는 분명한 거취가 그 화품이다.

동물을 인간성의 야욕성에 비교하고, 꽃은 인간성의 품위를 상징한다. 인간의 성격도 품위도 꽃 향기 만큼 다양하다. 늑대나 여우같은 사람성품이 있는가 하면, 옥잠화 같고 달맞이꽃 같은 향 기를 발하는 인품이 있다.

꽃에 따라 향기가 나듯이 사람따라 나는 냄새같은 인품의 향기기가 다르다.

냄새중에 가장 악취는 사람 썩는 냄새라고 한다. 그보다 더 고약한 악취는 인품이 훼손되는 썩는 냄새 일것이다.

사람마다 나는 냄새가 있다. 향기일까 악취일까

찔레꽃향기는 순수하다. 어딘가 외로운듯 어딘가 수줍은듯 슬픈듯이 사람의 눈을 피하고 싶은 곳에 숨어 피는 

꽃이다.

호수에 물방울 하나 일렁일 때 내 마음도 같이 출렁이고, 풀잎하나 바람에 흔들릴 때, 들꽃 하 나 반겨줄 때 내 마음도 덩달아 미소짓는 자연과의 대화 없는 인간성은 잔혹할 수밖에 없는 문명이 만든 괴물에 불과하다. 밤하늘 별들과 속삭일 줄 모르는 인성벙어리 마비, 철근 콘크리트에 철판 을 깐 심장으로 어찌 인간들끼리인들 훈훈한 사랑을 나눌 수 있을 것인가.

200리길 찔레꽃 피어 있는 먼 이국땅, 미국의 허드슨 강변을 달리며 오늘 따라 차창이 몇 번이 나 짙게 흐려지고 있다.         

글.강용원

8 Replies to ““찔레꽃 향기””

  1. 그리스도인으로서
    내게서 나는 향기의 순도는 몇%일까?

    이번
    국회의원 선거를 통해서
    나는 지도자들에게서 진실의 향기를 얼마나 느끼는 것일까?

    복음화를 지고 가는 나의 향기는 전도의 향기일까? 불신임 냄새일까? 생각해 본다

    우리에게는 더 무거운 짐을 져야한다고 생각으로 가슴이 뛰고 무겁기만 해진다

    노수일

  2. 36년 된 낡은 다세대빌라에 살면서 봄이 기다려지는 것은 마당에 있는 목련, 철쭉, 먕자나무 꽃이 기다려지기 때문입니다. 올해도 어김없이 활짝 피어 자연 미술관, 소박한 정원을 꾸며 줍니다.

    간사님의 글을 읽으면서 찔레꽃 순정 같은 간사님의 헌신과 삶을 생각합니다. 최희준의 하숙생 노래처럼 나그네 길 인생에 함께 좋은 스승을 만나고 친구를 만나 꿈을 나누며 오늘도 길을 갑니다.

    간사님의 뛰어난 글을 읽으면서 하루를 시작합니다.

    감사합니다.

  3. 간사님~
    이제 목련과 벚꽃이 낙엽보다는 이쁜 모습으로 우수수 떨어지고 있어요.
    그 다음 차례로 필 봄꽃들이 머리를 내밀고 있어요. 한국은 동네동네마다 조경을 참 잘 해놨어요.
    우리 크리스찬은 Surface로만 보이는 것들에 반응을 하지 않아야 하는데 지난 선거 결과로 잠을 못 이루는 사람들에게 작게나마 매일 보는 이 꽃들이 위로가 되고 있어요…
    꽃은 슬픔 중에 미소를 띄우게 하는 하나님이 선물 같아요.
    이번 글과 음악도 잘 들었어요!
    수아가 태권도 학원에서 저 노래를 들었다고 하네요.^^

  4. 요즘은 등교 퇴교길이 즐겁다. 따로 화랑 이나 그림전시회를 가지 않아도 가까이서 파스텔 의 풍경화를 접할 수 있기때문이다.
    Facebook, Instagram, YouTube, Netflix 등등 시각을 많이 사용하다 보니 나의 후각의 퇴보를 미처 깨닫지 못했는데, 이렇게 향기와 냄새의 각각 다른 모습들을 간사님께선 이 글에서 얘기하고 계신다.
    4월 10일 , 4월 11일은 꽃같은 두분을 더 이상 볼 수없게 되었다. 하늘 동산에 묻히셨다.
    한분은 우리아이들의 고모부, 송종섭씨로 CCC 초창기 멤버로 가시기 전까지 다문화 선교사역을 하셨고 , 또 한 분은 나의 작은아버지, 최 명길씨로 목포중앙 국민학교의 은퇴교장선생 이셨다.
    두 분 다 여기찔레꽃 같은 분들 이었음을 감히 나는 말 할 수 있다.
    두분의 향기가 오래 오래 우리 후각에 남기를
    이 땅에 그리스도의 계절이 올때까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